Back To Top

검색
닫기
“상추 늦게 씻어? 나가” 해고…양진호 회장, 왕국의 제왕처럼 군림
문화|2018-11-01 00:49
이미지중앙

(사진=뉴스타파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김은수 기자] 한국미래기술의 양진호 회장이 그야말로 왕국의 제왕처럼 군림해 온 것으로 보인다. 직원들 증언에 따르면 워크숍에서 상추를 늦게 씻었다는 이유로 해고 당한 직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번째 공개된 영상은 양진호가 회사라는 왕국의 제왕인 듯 군림했다는 증거들을 담았다.

31일 전날에 이어 한국미래기술 양진호 회장의 엽기적인 갑질 행각을 담은 뉴스타파와 진실타파그룹 셜록의 두 번째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막무가내 폭행을 한 양진호 회장은 이날 공개된 영상 속에서는 회사 워크숍에서 진검과 석궁을 직원들에게 쥐어주고 생닭을 죽이라는 명령을 했다. 겁에 질린 직원들이 제대로 죽이지 못하자 양진호 회장은 “XX한다. 아주”라며 “야 장난해”라고 화를 냈다.

양진호 회장의 회사인 위디스크에서 퇴사 후 도시를 떠나 생활 하고 있는 한 前 직원은 “양진호 회장이 순대 간을 먹다가 간 색으로 염색하라면 염색해야 했다” “상추를 못 씻어서 퇴사한 여직원도 있다”라며 일자리를 잃을까봐 그 어느 누구도 거부하지 못하고 명령에 복종했다고 전했다.

영상은 전 직원의 진술대로 양진호 회장을 비롯한 여러 간부들이 머리를 형형색색으로 염색한 모습을 담고 있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