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현장;뷰] 이윤택, 미투 첫 실형…피해자들 결국 법정서 눈물(종합)
문화|2018-09-19 15:07
이미지중앙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한수진 기자] 극단 단원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가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재판장 안에 있던 일부 방청객들은 서로 손을 부여잡으며 눈물을 흘렸다.

19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이윤택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등 혐의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속행됐다. 이날 재판부는 이 전 감독에게 징역 6년, 8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기관 10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국내서 ‘미투 운동’으로 재판에 넘겨진 사건 중 첫 실형이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이윤택)는 국내 연극계를 대표하는 연출가로 업계 전반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물이다. 자신의 절대적인 영향력 아래에 있는 단원들을 상대로 안마 시키거나 연기 지도를 시키면서 오랜 시간 같은 방법으로 성폭력을 가했다. 피해자들 대부분은 연극을 하기 위해 피고인의 지시에 순응했다. (피고는) 권력을 남용해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한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그 결과 피해자는 수치심과 깊은 좌절감에 시달렸다. 과거 여러 차례 단원들의 항의와 문제제기가 있었으나 사과 등의 행위가 이뤄지지 않았다. 피고는 자신의 행위가 연극을 위한 행동이라고 하거나, (피해자들이) 거부하지 않아 몰랐다는 등의 말로 책임을 회피했다. 또한 재판과 수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을 악인으로 몰아가는 등 책임 떠넘겼다”며 “다만 피고인이 한 차례 벌금형 이상의 형을 받은 것이 없는 점을 고려해 이와 같이 형을 결정했다”고 양형의 이유를 설명했다.

재판부는 피해자 8명에 대한 이 전 감독의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하지만 일부 피해 사실의 경우 진술 외에 부합하는 증거가 없거나 법정 증언 등의 증거가 없어 무죄로 봤다.

이윤택은 이날 재판 내내 한쪽으로 시선을 고정한 채 다소 냉담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법정 방청석에는 피해자 및 피해자 가족으로 보이는 이들이 선고심 내내 서로 손을 잡고 의지하거나 눈물을 보였다.

이미지중앙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사진=연합뉴스)


앞서 검찰은 이 전 감독이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이와 함께 신상정보 공개와 보호관찰 명령 등도 내려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한다면서도 자신의 행위가 추행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특히 일반적으로 체육인들이 하는 안마 방법이라고 주장하는데 대체 어디에서 사타구니 부분을 안마시키는 것이 통용되는지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수년에 걸쳐 수십 명의 피해자를 낳은 점을 들어 성폭력의 상습성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전 감독은 연희단거리패 실질적 운영자로 극단 내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위력으로 1999년부터 2016년 6월까지 여배우 8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폭력 및 성추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았다.

앞선 경찰 조사 당시 이 전 감독 범죄 혐의와 관련한 고소인은 17명이었다. 파악된 피해는 1999년부터 2016년까지 총 62차례에 이른다. 하지만 공소시효 관계로 처벌이 가능한 사안이 줄어 8명에 대한 25차례 혐의만 재판을 진행했다.

이 전 감독은 지난 7일 열린 결심 공판 최종 변론에서 “일부 피고인의 행위가 부적절했다고 해도 피해자들의 용인이 있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연기 지도를 법의 잣대로 논단하는 건 새로운 장르의 예술의 씨를 자르는 결과가 될 수 있다”며 “연희단거리패가 가진 연극 예술 특성으로 봐야 하고 피해자들이 수용해서 받아들여졌는데 이제 와서 성추행이라는 건 대단히 부적절하다. (성폭력이라 보는 것은) 예술 행위에 대한 모독이다”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이 전 감독의 성폭력 실체는 ‘미투 운동’(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며 심각성을 알리는 운동)이 한창 활발하던 지난 2월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의 폭로로 드러났다. 연희단거리패 출신인 김 대표는 2월 14일 자신의 SNS을 통해 과거 이 전 감독에게 당한 성폭력을 고발했다. 김 대표의 폭로 후 연희단거리패 출신의 여러 여배우들이 잇달아 이 전 감독의 만행을 폭로하며 법정다툼으로 번졌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