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같은 6학년인데…‘주5회 vs 주2회’ 등교일 형평성 논란[촉!]
뉴스종합| 2021-02-26 17:13
신학기 개학을 앞둔 25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 문구점에서 시민들이 문구류를 고르고 있다. 개학 첫 주는 현행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학사일정이 적용돼 수도권·비수도권 학교 모두 전교생의 3분의 2 이하 학생이 등교할 수 있을 전망이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1. 서울의 A초등학교는 지난 23일 학교e알리미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등교 일정을 보냈다. 1단계에서는 ‘1·2학년 매일등교, 3~6학년은 주 4회 등교’, 1.5단계와 2단계에서는 ‘1·2학년은 매일등교, 3~6학년은 주 2~3일 격주 등교’, 2.5단계는 ‘1·2학년은 주2일 등교, 3~6학년은 주 1~2회 격주 등교’, 3단계에서는 ‘원격수업 전환’을 공지했다.

3학년생 학부모 권 모씨는 “올해도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등교일수가 오락가락하는 일이 재현될 것 같다”며 “원격수업의 질이 갑자기 많이 개선될 것 같지도 않다”고 푸념했다.

#2. 서울의 B초등학교는 지난 25일 2.5단계까지 전교생 ‘매일 등교’를 공지했다. 이 학교는 등교 방식에 대한 학부모 및 교직원 의견 수렴 결과, ‘1·2학년은 매일등교, 3~6학년은 주 3회 등교’는 35.2%, ‘전교생 매일 등교’는 30.3%, ‘1·2학년은 매일등교, 3~6학년은 주 2회 등교’ 16.7%, ‘학교 결정에 따름’ 17.6% 등으로 나왔지만 결국 매일 등교를 결정했다.

B학교 학부모 박 모씨는 “설문조사 결과는 3~6학년 주3회 등교가 가장 많이 나왔는데, 등교는 매일로 결정됐다”며 “아이들의 학력 하락에 대한 우려는 좀 줄어들지만, 전교생이 모두 등교한다니까 감염에 대한 우려는 커진다”고 지적했다.

3월 새학기 개학을 앞두고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언남초등학교에서 교실 책상 가림막을 설치하고 책상과 가림막을 소독액으로 닦는 방역 작업이 실시되고 있다. 이 학교는 새 학기 첫 주 학생들의 학교 생활 적응을 위해 시간대를 달리해 전교생이 순차 등교 수업을 실시한다. [연합]
학생수에 따른 등교일수 차이…형평성 논란 확대

내주 신학기 개학을 앞두고 초등학교마다 등교 일정 및 등교일 차이가 나고 있어 형평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B학교처럼 학생 수가 일정 규모 이하인 경우 1~6학년까지 모두 ‘매일 등교’하는 학교가 있는가 하면, A학교처럼 ‘주 2~3일’로 제한되는 학교도 있기 때문이다.

이들 두 학교의 등교 일수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B학교가 400명 이하 소규모학교이기때문이다. 교육부는 앞서 전면 등교가 가능한 소규모학교 기준을 기존 전교생이 ‘300명 이하인 학교’에서 ‘300명 초과 400명 이하 학교 중 학급당 평균 학생수 25명 이하인 학교’도 추가해 완화했다.

서울의 경우 지난해 소규모학교가 132개교에서 올해는 280개교로 늘었다. 소규모 학교는 거리두기 2.5단계까지 학교 자율로 전면등교를 결정하고 있다.

“등교일수 적다”는 불만 많아…단체행동 불사 의견도

문제는 학교마다, 또 소규모학교 간에도 설문조사 결과나 학교 재량에 따라 등교일수가 차이가 난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등교일수가 많다거나 적다며 불만을 제기하는 학부모들이 많다.

특히 등교일수가 적다는 불만이 많다. 서울의 C중학교와 D중학교 학부모들은 1/3만 등교하는데 강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학부모 이 모씨는 “올해 초 1·2처럼 중학생들도 등교를 더 하게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비대면수업을 작년처럼 한다면 단체행동도 불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더욱이 향후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따라 등교일정을 급히 수정해야 하는 혼선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이 학교 2학년 학부모 최 모씨는 “개학이 일주일도 안 남았는데, 등교일정이 불투명하니 돌봄계획을 어떻게 짜야 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