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정은경 '대통령 백신순서 늦게' 발언…국민불안 없으면 한다는 뜻”
뉴스종합| 2021-02-26 15:05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실시된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본인의 백신 순서를 묻는 질문에 정은경 질병청장이 "순서가 좀 늦게 오길…"이라고 답한 것과 관련, 청와대가 "국민이 불안해 해서 대통령이 먼저 (신종코로나바이러감염증 백신을)맞게 되는 상황이 오지 않았으면 한다고 해석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6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문 대통령과 정 청장사이에 오고간 문답의 의미를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백신 접종이 처음으로 실시된 26일,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현장을 점검했다.

접종 순서와 관련된 정 청장의 발언은 9시 접종이 시작되기 전, 문 대통령이 정 청정과 오상철 마포구 보건소장 등으로부터 접종 관련 보고를 받는 중에 나왔다.

문 대통령이 먼저 "우리 청장님은 언제 순서가 오나"라고 물었고, 정 청장이 "우리는 코로나 1차 대응요원들 이번에 같이 진행하게 된다"며 " 현재 역학조사관들, 검역관들,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는 그런 종사자들이 1차 대응요원으로 접종을 시작해서 질병관리청도 일정을 잡고 있다"고 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대통령한테는 언제 기회를 주냐"고 말했다. 웃음이 터져나왔고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이 "대답 잘하셔야 된다"고 했다. 이에 정 청장은 "순서가 좀 늦게 오기를"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말끝을 흐리며, 답변을 해 그 의미를 놓고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cook@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