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기성용 성폭력 충분한 증거 있다…공개 가능” 제보자들 ‘반격’
뉴스종합| 2021-02-26 09:26

기성용.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국가대표 출신 축구스타 기성용(32·FC서울)에게 초등학생 시절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이들이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며 반격에 나섰다.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성용 선수가 피해자들에게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건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변호사는“이 증거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한의 인격을 보호하기 위해 기성용 본인 또는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려 한다”면서도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공개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기성용 선수의 경우 당시 형사 미성년자였기 때문에 엄밀히 말해 벌률상 ‘범죄’가 성립 되지는 않는다. 다만 피해자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될 경우 죄의 성립을 인정하고 있다”며 “해당 피해자의 경우 직접 경험하지 않았다면 알 수 없는 상황까지 매우 상세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기성용이 제보자 C씨에게 구강성교를 면제해준 날이 있었는데, “어떠한 상황에서 무슨 말을 하며 ‘은전’을 베풀었는지에 관해 매우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날 제기된 제보자들의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서는 “C와 D는 2004년도 자신들이 저지른 학교 폭력을 모두 인정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 당시 철저한 조사를 통해 C, D 모두 엄한 징계 및 처벌을 받은 사실이 있다”고 인정했다.

성폭력 피해자를 자처한 C씨와 D씨는 초등학교 졸업 후 전남의 축구명문인 광양제철중에 진학 후 되레 후배들에게 자신의 성기를 만지게 하거나 자위 행위를 강요했다가 학교에서 쫓겨났다는 의혹이 전날 온라인 상에서 확산된 바 있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이 이 사건을 알린 목적은 단 하나, 가해자들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싶었던 것”이라며 “가해자들의 창창한 인생을 망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 다만 수십년 간 겪어왔던 가슴을 짓눌러온 고통을 진정 어린 사과로써 조금이나마 보상받고 싶은 것 뿐”이라고 밝혔다.

한편 그는 연합뉴스를 통해 “기성용 측의 압박이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C씨와 D씨가 기성용의 성폭력 의혹에 관한 증거를 구단에 제출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기성용.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박 변호사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이며,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는 B씨는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

보도가 나오자 가해자 A선수로 기성용이 지목됐고,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는 곧바로 관련 사실을 부인하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은 논란이 확산되자 25일 직접 인스타그램을 통해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 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betterj@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