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이든 취임식 4천만명 시청했다…트럼프 때보다 많아
뉴스종합| 2021-01-22 20:5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취임식을 마치고 아내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백악관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을 TV로 지켜본 시청자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취임식 때보다 더 많았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에 따르면 지난 20일 주요 케이블 방송사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을 지켜본 시청자는 4000만 명에 육박, 2017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연설 당시의 3830만 명보다 150만명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사이 6개 주요 방송사의 방송을 틀어 둔 시청자는 평균 2940만 명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 당시보다 240만 명 더 많았다.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방송사는 CNN 방송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중앙 무대에 올라섰던 시점인 이날 오전 11시 45분부터 오후 12시 15분 사이 시청자는 1000만 명가량으로 집계됐다.

취임식과 부대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작은 규모로 진행됐지만 유명 팝가수 레이디 가가가 국가를 부르고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페즈가 공연하는 등 트럼프 전 대통령 때보다 더 많은 배우가 이날 취임식에 출동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