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방역모범국’ 대만도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에 뚫렸다
뉴스종합| 2021-01-22 13:54
대만 타이베이 북부의 타오위안 국제공항에서 한 남녀가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방호복을 입은 채 캐리어를 끌고 어딘가로 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방역 모범국’으로 꼽히는 대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L452R’에 뚫렸다.

22일 대만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대만 보건당국은 전날 위생복리부 산하 타오위안(桃園) 병원의 코로나19 환자에게서 유럽과 미국 등에서 퍼진 ‘L452R’과 ‘D614G’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지난달 말 미국에서 돌아와 자가격리 중 이달 초 확진된 60대 남성(812번)과 의료진 4명 등 5명이 L452R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발표했다. 대만에서 L452R이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만 언론은 이와 관련해 이달 초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확산하는 대규모 감염과 관련이 있는 바이러스라고 전했다.

한편, 보건당국은 전날 대만플라스틱 그룹 산하 중서부 자이(嘉義) 공장을 방문한 덴마크 국적의 엔지니어(848번)가 20일 출국을 앞두고 한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대만 내 병원에 격리됐으며 현재 동선을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갖고 대만에 들어와 14일간의 방역호텔 격리를 마친 후 업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대만 내 코로나19 환자 수는 21일까지 모두 873명(사망 7명)이다.

power@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