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인이 영혼과 대화했다... 도넘은 무속인 유튜버들
뉴스종합| 2021-01-13 10:11
[SBS]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양부모에게 학대를 당해 숨진 정인이에 대한 추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무속인 유튜버들이 정인이를 핑계로 구독자를 늘리려는 행태를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지난 12일 SBS는 일부 무속인 유튜버들이 정인이 영혼과 대화를 나눴다거나 빙의된 듯 말하는 영상에 대해 보도했다.

영상에서 무속인은 “난 아팠고, ‘삐뽀 삐뽀’ 아저씨들이 나를 내버려 뒀어요”라며 마치 정인이에게 빙의한 듯 말했다.

또 다른 무속인은 정인이의 영혼과 대화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무속인은 “난 언니 장난감이었어. 언니가 날 뾰족한 걸로 찔렀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같은 보도가 나가자 도를 넘은 무속인들의 행태에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 구독자 늘릴려고 발악한다” “돈벌려고 환장” “아무리 구라를 쳐도 정도것 해야지 말도 못하는 애들의 영혼이 빙의?”등 글을 올리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husn7@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