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경선룰 다르게 가나…전략공천 할지도
뉴스종합|2020-11-22 08:31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특별시당 4.7 재·보궐선거 제1차 서울시장 보궐선거 기획단 회의'에서 김민석 선거기획단장(왼쪽 두 번째)과 기동민 서울시당위원장(오른쪽), 안규백 조직총괄분과장(오른쪽 두 번째)이 웃으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기자]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선출 방식을 별도로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자당 귀책 사유로 치러지는 데다 2022년 대선의 전초전 격인 전국단위 선거라는 점에서 정치적으로 중요한 만큼 반드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선출하기 위해 전략공천을 포함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기 위한 것이다.

22일 당 재보궐선거기획단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경선 방식에 다양한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며 "서울과 부산의 경선 규칙이 꼭 같이 가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다.

기본적으로 경선 규칙은 당헌·당규의 큰 틀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2018년 지방선거 때 적용된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 50%'의 국민참여 경선 방식이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국민의 참여를 끌어낸다는 측면에서 일반 여론조사 비율을 상향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의힘이 경선에서 여론조사의 비율을 과감히 높이기로 한 상황을 감안한 것이다.

이에 따라 경선방식을 세심하게 조정하면서 두 지역의 경선 방식을 차별화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일각에서는 부산시장의 경우 경선 없이 특정 후보를 전략공천하는 방안도 오르내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옛날같으면 모르는데 지금은 우리 당에 인재가 많다"며 "전략공천은 우리가 야당일 때 사람들이 모이지 않아 펼쳤던 공천 방식"이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또 다른 쟁점인 여성 가산점의 경우 당내 이견에도 불구하고 가점을 유지하는 방향에 무게가 실린다.

이번 선거가 자당 지자체장의 성추문에 기인해 열리는 것으로, '여성 후보론'까지 제기되는 상황인데다 기존 여성 가산제도가 이미 신인과 기성정치인을 구분해 가산점을 주고 있어 현행대로 유지하자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hs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