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주北 러시아대사 “’김여정 후계자’는 사실무근…北에 2인자는 없어”
뉴스종합|2020-06-30 06:31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평양 주재 북한러시아대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에 대해 “근거 없는 소문”이라며 선을 그었다. 특히 김 위원장의 와병설과 함께 제기됐던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의 후계자 준비설’에 대해서도 “북한 내에 2인자는 있을 수 없다”며 가능성이 작다고 강조했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러시아대사는 29일(현지시간)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에 대해 “아무런 근거도 없는, 사실무근인 소문임을 확신한다”고 했다. 북한이 정상 운영되고 있고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과 상관없이 북한 내부의 업무가 일상적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마체고라 대사는 “지난해 12월 북한 지도자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서 ‘정면돌파’라는 새로운 정치 노선을 채택했다. 북한은 아주 오랜 기간 제재 압박 아래 살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는 경제·정치·사회·국방 분야를 새로운 시기에 맞게 준비시킬 필요가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실상 북한이 대외 정책을 숙고하는 중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김여정을 비상사태에 대비해 (국가지도자로) 준비시키고 있다고 얘기할 만한 근거가 전혀 없다. 그녀는 아직 상당히 젊지만 중요한 정치적·대외적 경험을 쌓았고, 높은 수준의 국가활동가가 됐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이게 전부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 정치구조상 2인자는 있을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김 제1부부장에게) 당신이 2인자냐고 묻는다면 강하게 부인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최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기습 폭파하는 등 도발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전략무기 시험 등을 재개할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전망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북한은 남한과 전략무기 문제를 논의할 생각이 없다. 이 문제는 북·미 관계가 개선되는 시점에 논의될 것”이라며 “북한 지도부는 비무장지대(DMZ)에 군 병력을 다시 진출시키겠다는 언급은 하고 있지만 탄도미사일이나 핵실험은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한편 북한이 도발의 원인으로 삼은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서는 “동기가 된 것은 사실이지만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라고 본다. 대북전단 살포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이번에는 지도자의 부인을 향한 모욕이 담겨 강한 분노를 일으킨 것”이라며 “남북 간 연락선이 두절된 것도 이번이 8번째다. 남북한은 어쩔 수 없이 다시 협상 테이블에 앉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osyoo@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