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이혜정, 자장면 먹다 119까지 출동한 사연
엔터테인먼트|2019-11-20 07:54

[MBC ‘라디오스타’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자장면을 먹다 119구조대가 출동하게 된 사연과 관련한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녹화장에는 ‘줌 크러시’ 김영옥, 정영주, 이미도와 함께 이혜정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혜정은 과거 자장면을 먹고 쓰러져(?) 있던 자신을 발견한 남편이 119구조대에 신고한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남편이 그 이후로 자장면을 못 먹게 한다”고 말해 사건의 전말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어 이혜정은 최근 연극 ‘잇츠! 홈쇼핑 주식회사’에 출연해 인생 첫 연기도전에 나선 근황도 전했다. 홈쇼핑 먹방 방송의 대표 쇼호스트 ‘나대자’역을 맡아 열연 중이라고 밝혀 관심을 부른다.

요리 연구가답게 요리에 대한 열정으로 요리를 배우기 위해 도둑질(?)까지 감행한 이혜정은 그 돈으로 스위스 유학을 떠난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털어놔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만담가 수준의 입담을 자랑하는 이혜정의 반전 스토리 ‘자장면 사건’ 등에 대한 궁금증을 이날 오후 11시5분에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yihan@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