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이낙연 총리,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 방문
뉴스종합|2019-11-09 09:50

독도 헬기 추락사고 열흘째인 9일 오전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실종자 가족들을 면담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이낙연 국무총리가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발생 열흘째인 9일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9시 20분께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 있는 대구 강서소방서에 도착했다.

앞서 실종자 수색이 지연되면 실종자 가족들은 총리실에 이 총리와의 면담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달 31일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1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헬기 탑승자 7명 가운데 실종자는 4명이다.

수색 당국은 지금까지 독도 해역에서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 씨 등 3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