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트럼프 “경질” vs 볼턴 “내가 사임한 것”…누구 말이 맞나
뉴스종합|2019-09-11 08:26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해 11월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정례 브리핑에 참석해 기자들에게 발언하는 모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볼턴 보좌관을 경질했다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전격 경질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내가 사임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경질 발표에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그러나 경질 배경에 대해서는 “내가 염려하는 것은 미국의 안보 뿐”이라며 사실상 안보 정책에 대한 이견 때문임을 인정했다.

볼턴 보좌관은 1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경질 발표 직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지난 밤에 먼저 사임하겠다고 제안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얘기하자’고 말했었다”고 주장했다. 이는 “볼턴에게 더 이상 백악관에 필요하지 않다고 알렸다”며 트위터를 통해 경질 소식을 전한 트럼프 대통령과는 상반된 주장이다.

외신에게 보낸 문자에서도 볼턴 보좌관은 “내가 사임한 것이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를 부인했다. 다만 경질 배경에 대해서는 “적절한 때에 얘기하게 될 것”이라면서도 “내 유일한 걱정은 미국의 국가 안보”라고 했다. 그동안 안보 정책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이 있었던 볼턴 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안보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볼턴 보좌관은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사임 의사를 밝히기 직전에도 “급진적 이슬람 테러 단체와의 싸움에서 우리가 어디까지 왔고, 얼마나 많은 일이 남았는지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을 상대로 한 폭력을 부추기는 정권에 강력하게 반대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도 대표적인 ‘매파’로 분류됐던 볼턴 보좌관은 그간 북한과 아프가니스탄, 러시아 등에 대한 강한 정책을 강조해왔다. 이 때문에 강경 노선을 고집하는 볼턴 보좌관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 뿐만 아니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등 다른 행정부 인사들도 마찰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볼턴 보좌관의 경질 소식에 대해 “일을 어떻게 진행할지에 대해 볼턴과 내가 다른 관점을 가지는 지점들이 있었던 것은 분명하다”며 “(경질 소식에) 전혀 놀라지 않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도 이날 백악관에서 진행된 브리핑 도중 볼턴 보좌관의 경질과 관련된 질문에 대해 “우리는 모두 (대통령에게) 솔직한 의견을 내놓는다. 볼턴과 내가 의견이 다른 적이 많았다”면서도 “(볼턴의 경질에도) 트럼프 행정부의 국가안보팀은 잘 운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osyoo@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