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인천항만공사, 국민안전 강화 위한 선제적 투자 추진
뉴스종합|2019-08-22 21:54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항만공사(IPA)가 항만 내 안전사고 예방 등 국민안전 강화를 위한 투자를 추진한다.

인천항만공사는 제188차 항만위원회에서 총 91억원 규모의 항만 안전강화를 위한 투자계획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인천항만공사

이번 투자계획에는 재난관리책임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이행과 내수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공공부문 투자 확대 요구에 발맞춘 선제적인 투자로 안전관리체계 내실화와 인천항 주요 시설에 대한 안전성 확보를 위한 사업들이 중점 포함됐다.

세부적인 사업으로는 ▷인천항 주요 안전취약시설인 연안항 물양장 보수 및 개축공사에 81억원 ▷인천항 안전관리를 위한 중장기 실행과제 수립용역과 연안항 일대 침수방지와 재정비를 위한 용역사업에 7억원 ▷기타 노후 항만시설 긴급보수와 같은 단기 안전대책 사업에 3억8600만원 등이다.

특히, 인천항 연안항은 어민과 해양관광객 등 국민과 밀접한 해양친수공간이지만 해수면이 상승하는 대조기 때마다 바닷물이 범람하는 침수 위험지역으로 이번 투자에 따른 안전대책 방안 마련과 재정비를 통해 안전사고 위험과 민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항만공사는 기대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안전강화 사업 추진은 단순 비용이 아니라 국가공기업으로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값진 투자”라면서 “나아가 일회적인 투자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유지보수와 세심한 운영관리를 통해 안전한 인천항 구현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