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文 대통령 ‘트럼프에 러브콜’...“美, 방한前 남북만나야”
뉴스종합|2019-06-12 20:52
-오슬로 연설 직후 질의응답서 넌지시 언급
-“김정은 친서 사전부터 알고 있었어...美로부터 받아”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속한 만남을 촉구했다. 아울러 6월 말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전에 남북 정상이 회동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남북미 관계 해결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촉구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직후 열린 질의응답 자리에서 ‘수주 내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김 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 돼 있다”며 “결국 우리가 만날지나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는 데 가능하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도 “그 역시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했다.

또 “하노이 회담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끝난 이후 3차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아 겉으로 볼 때 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였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공식 대화가 없는 동안에도 따뜻한 친서들을 서로 교환하고 있고,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대화 의지를 표명하기에 대화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조기만남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