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설리, 이번엔 노브라 거리 활보…변함없는 소신 행보
엔터테인먼트|2019-05-23 06:28

[설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속옷 미착용과 관련해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던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이번엔 노브라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며 소신 있는 근황을 전했다.

22일 설리는 자신의 SNS에 ‘그 어디선가’라는 글과 함께 거리를 걷고 있는 동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설리는 민소매 차림과 수수한 분위기로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 속 설리는 설리는 몸에 딱 붙는 옷을 입고 있어 속옷을 미착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으나 이를 개의치 않는 듯 환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당당한 모습이 보기 좋다”, “정말 소신있는 듯”, “다른 사람을 의식하지 않는 게 멋있다”라는 의견을 내는가 하면 “약간 불편한 기분이 드는 건 사실”, “정말 마이웨이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설리는 속옷 미착용으로 여러 차례 논란을 불러 온 바 있다. 하지만 그는 비판 여론에도 굴하지 않고 있다.

지난달 설리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논란이 되고 있는 ‘노브라’에 대한 직접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당시에도 속옷을 착용하지 않았다고 알리며 “나는 걱정 안 해줘도 된다.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