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與 “세월호 수사방해 황교안 철저 수사”
뉴스종합|2019-04-15 21:56
한국당 “허위사실 법적 조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철저한 수사를 주장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즉각 법적 조치를 언급하며 강경 대응에 나섯다.

이날 민주당 박주민·조승래 의원 등 37명은 “공소시효가 끝나기 전 세월호 참사의 진짜 책임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며 “황 대표는 법무장관 시절 우병우 당시 민정비서관과 함께 수사지휘부에 수사 방해를 위한 외압을 가하고, 수사라인에 대해 좌천성 인사조치를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 대표는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뿐 아니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 댓글 조작사건 수사에도 제동을 걸었다는 의혹도 받았다”며 “총대를 메고 정권에 부담될 사건을 원천 차단하고, 이런 노고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자리까지 꿰찼다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온 국민이 가슴 아프게 생각하는 안타까운 참사마저 정략적으로 활용해서는 안 된다”며 “공당의 역할이 구미에 맞는 언론의 의혹 제기를 그저 퍼다 나르는 데 있지 않다는 점을 다시 한번 기억하라”고 반박했다.

전 대변인은 또 “황 대표에 대한 허위사실과 흠집 내기에 대해 법적 조치들을 통해 정도를 세울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야당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목소리를 말살시키려는 데 주력하지 말고 비판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며 올바른 국정에 전념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도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황 대표를 비롯한 박근혜 정부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