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대구에 이어 경북서도 홍역 환자 2명 발생
뉴스종합|2019-01-12 20:53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지역에서도 홍역 환자가 2명 발생했다.

12일 경북도에 따르면 최근 대구지역 의료기관을 이용한 A씨가 11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지난 8일에는 경북에 사는 대구파티마병원 의료진 B씨가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국가 지정 대구의료원 음압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도는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심층 역학조사 등에 나서고 있다.

홍역은 제2군 법정감염병으로 발열, 기침, 콧물,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호흡기 비말(침방울 등) 및 공기를 통해 전파되므로 감염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김재광 도 복지건강국장은 “홍역 의심증상이 발생 한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관할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 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