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중국이 또…화웨이 직원, 폴란드서 ‘스파이 혐의’로 체포
뉴스종합|2019-01-11 21:52
-中 “공정하게 다뤄달라”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폴란드 당국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중국인 직원 한 명을 인터넷 사업과 관련한 스파이 혐의로 체포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폴란드 당국은 해당 스파이 혐의와 관련해 자국 통신사인 ‘오렌지 폴스카’의 직원인 폴란드인 한 명도 체포했다.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이번 사안에 매우 우려한다”면서 “우리는 관련국들에 관련 사건들을 공정하게 그리고 법에 따라 다루고, 해당 인물의 합법적 권리와 이익을 진정으로 보호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한편 화웨이는 “이 상황을 알고 있다”며 “화웨이는 활동 중인 국가들의 모든 해당 법과 규칙들을 준수한다. 우리는 모든 직원에게 그들이 기반을 둔 국가의 법과 규칙에 따르도록 요구한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앞서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은 지난달 1일 미국의 요청으로 캐나다 당국에 체포된 바 있다. 미국과 유럽 일각에서는 화웨이의 통신장비가 중국 당국의 스파이 활동에 악용될 수 있다는 의구심이 나오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