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한화생명 청소년봉사단 폐광지역 가구에 연탁 5만여장 전달
뉴스종합|2019-01-11 07:38
-강원도 영월,태백 등지 250여 가구에 ‘사랑의 연탄 배달’
-창단 후 전달한 연탄 114만장 이으면 서울에서 영월까지의 길이


[사진 설명=연탄 배달 봉사활동을 벌인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 소속 고등학생들이 봉사활동 중에 잠시 모여 밝은 표정으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살을 에는 매서운 영하의 날씨에도 고사리 손들이 힘을 모았다.

한화생명은 강원도 폐광지역 가정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에 소속된 고등학생 325명이 지난 10일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사랑의 연탄 배달’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청소년봉사단원들은 강원도 폐광지역(영월, 태백, 삼척, 정선, 평창, 양구) 250여 가정을 찾아 총 5만장의 연탄을 전달했다. 봉사단은 13년간 총 114만여장의 연탄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강원도 폐광지역 가정에 전달해왔다. 길이가 14.2cm인 연탄 114만장을 이으면 약 161km로 서울에서 영월까지의 길이이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백승빈(17ㆍ부산여고 1학년)양은 “부산보다 날씨가 훨씬 춥고, 처음 들어 본 연탄도 무거워 힘들었다. 하지만 연탄을 받으시고 고맙다며 손을 꼭 잡아주시는 어르신들을 보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청소년봉사단은 지난 2006년 한화생명과 월드비전이 창단했다. 청소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실천하는 주도적이고 창의적인 봉사활동 프로그램이다. 지난 13년간 4800여 명의 청소년 봉사단원들은 독거노인, 보육원, 저소득가정 방문, 친환경 캠페인, 해외 자원봉사활동 등을 통해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최규석 한화생명 사회공헌 파트장은 “한화그룹 사회공헌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많은 청소년들이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i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