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디지털저널리즘복원특위 ‘언론-포털 상생 7가지 실천방안’ 제시
라이프|2019-01-09 08:20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온라인뉴스 생태계를 정상화하기 위해 포털사이트의 뉴스 서비스를 현행 인링크에서 아웃링크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디지털저널리즘복원 특별위원회’가 8일 공개한 ‘언론과 포털의 상생을 위한 7가지 실천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포털은 이용자 친화적인 뉴스 소비환경을 구축, 이용자들의 능동적인 뉴스 소비량을 증가시켰지만 ‘가두리 방식’의 인링크 뉴스 서비스로 저널리즘 및 언론산업에 부정적 영향이 더 큰 것으로 분석했다. 현 상황이 지속할 경우 국내 미디언 산업은 위기를 맞을 수 밖에 없다며,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복원을 위해 포털의 뉴스 서비스 방식을 현행 국제 표준이랄 아웃링크로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게 특위의 진단이다.

포털은 뉴스 매개 등 검색서비스에 집중하고 언론은 원천 정보 생산자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때 포털과 언론이 상생할 수 있는 건전한 언론 생태계 구축이 가능하다고 특위는 강조했다.

특위는 아웃링크 전환과 함께 언론과 포털의 상생을 위한 7가지 방안으로 △언론과 포털 공동 협력사업 모델 발굴 △포털의 뉴스 노출·편집 알고리즘 공개 △위치 기반 지역 뉴스 서비스 도입 등을 제안했다.

이 특위는 디지털 뉴스의 생산·유통 정상화와 저널리즘의 복원을 위해 지난해 7월 학계·시민단체·언론계 대표 6명이 참여해 발족, 6개월간 검토와 논의 결과를 토대로 보고서를 채택했다.

meele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