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여자 컬링’ 팀 킴의 호소 “김경두·김민정, 폭언 일삼아”…금전의혹도 제기
뉴스종합|2018-11-08 23:32

[사진=SBS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전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이 김경두 전 컬링 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김민정 감독에 대해 폭로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뉴스8’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컬링 전 대표팀 팀 킴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팀 킴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당시 부상에서 재활 중이었던 김초희를 제치고 김민정 감독이 직접 선수로 출전하려고 했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김초희는 “제가 놀다가 다친 게 아니었다. 시합을 다녀와서 다친 거였는데, (김민정 감독이) 너는 지금까지 네 연봉을 받으면서 뭘 한 게 있고, 뭘 보여준 게 있는지라고 물었다. 그래서 ‘아 나는 지금까지 한 게 없구나’라는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팀 킴은 김민정 감독이 훈련에 나오지 않은 날이 더 많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민정 감독의 훈련 불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선수에 대해서는 김경두 전 컬링연맹 회장 직무대행이 폭언을 일삼았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김영미는 “개 뭐 같은 X이라고 분명히 말씀 하셨다. 저 앞에서. 같은 선수를 욕했다는 것 자체가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팀 킴은 대한체육회에 호소문을 전달하며 금전적인 의혹도 제기했다. 팀 킴은 지난 2015년 이후 각종 대회에서 받은 상금이 지금까지 얼마인지, 어디에 사용됐는지 본 적도 들은 적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경두 전 컬링 연맹 회장 직무대행의 개인 계좌를 통해 훈련비 등 모든 자금이 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