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베트남전 당시 가공할 美공습 공포 보여준 ‘사진 한 장’
뉴스종합|2018-10-11 16:45

[사진=VN익스프레스 캡처]


-하노이 시내 모든 거리에 개인 방공호 즐비

베트남전(1960~1975) 당시 베트남 북부에 대한 미군의 공습이 얼마나 공포감을 주었는지 보여주는 50년 된 사진 한 장이 공개됐다.

11일 베트남 국영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베트콩의 하노이 탈환 64주년 기념일(10월 10일)을 맞아 ‘하노이의 어제와 오늘’을 주제로 하노이의 옛 모습을 보여주는 사진을 다수 게재한 것 중 한 장이다.

이 사진은 베트남전이 한창이던 1967년 하노이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 앞 인도를 따라 설치된 개인용 방공호에 주민들이 재빨리 몸을 숨기고 상황을 주시하는 모습이 찍혀있다.

앞쪽 방공호에는 어린 여자아이가 아빠로 추정되는 남자 옆에서 무서움으로 가득찬 얼굴만 내밀고 있고, 청소년 2명이 좁은 방공호에 같이 들어가 있는 모습도 보인다.

방공호 옆에는 콘크리트로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덮개들이 맨홀 뚜껑처럼 놓여 있다.

이 매체는 1965년부터 1972년까지 거의 모든 하노이 거리에 주민들이 미군 공습 시 재빨리 몸을 피할 수 있는 방공호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