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구관이 명관?…日프로야구 하라 감독, 요미우리 3번째 컴백
뉴스|2018-10-10 16:43

[사진=연합뉴스]


-구단 정식 요청 수락…2002년·2006년 이어 다시 지휘봉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프로야구 최고의 명문 구단인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이끌던 다카하시 요시노부(43) 감독이 사임하고, 전임 하라 다쓰노리(60) 감독이 다시 사령탑에 앉는다.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스포츠는 10일 “하라 다쓰노리 감독이 도쿄에 있는 구단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감독직을 정식으로 요청받고, 이를 수락했다”고 보도했다.

하라 감독은 오는 25일 열리는 신인 드래프트 때 구단 특별 고문 자격으로 참가한다. 이후 올 시즌 일정이 모두 종료되면 취임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이번 감독직 수락으로 3번째 감독직을 맡게된 그는 감독 재임 12년의 기간에 센트럴리그 우승 7회, 일본시리즈 우승 3회를 차지하며 명장 반열에 올랐다.

처음 하라 감독은 나가시마 시게오 종신 명예감독의 뒤를 이어 2002년 요미우리 사령탑으로 처음 취임해 그해 일본 정상을 밟았다. 그러나 2003년 팀 성적이 3위에 그치자 퇴임했다.

이후 2006년 다시 요미우리 사령탑으로 복귀해 2015년까지 10년간 지휘봉을 잡았다.

후임인 다카하시 감독이 부임한 뒤 요미우리는 2016년 2위, 2017년 4위, 2018년3위에 그치며 3년 연속 리그 우승에 실패했다. 설상가상으로 불법 도박 사건까지 겹치면서 최고의 명문 구단이라는 이미지까지 훼손되자 스스로 도중하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인기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