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서정현은 ‘될성 부른 떡잎’…英가디언 선정 축구 유망주
뉴스|2018-10-10 07:53

[사진=가디언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영국 ‘가디언’이 지난 2014년 축구 유망주로 선정한 서정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등장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가디언은 2014년부터 매년 10대 선수 중 미래가 가장 기대되는 선수들을 소개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2014년 포항 스틸러스 산하 유스팀 포항제철고 서정현(당시 17세)가 가장 먼저 선정됐다.

가디언은 당시 서정현에 대해 “공격형 미드필더 또는 최전방 공격수로 눈에 띄는 선수”라며 “카가와 신지(26·도르트문트)를 연상시키는 빠른 발과 날카로운 돌파력이 돋보인다. 골문 앞에서는 매서운 골결정력도 갖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가디언은 최근 서정현의 근황에 대해 “2015년 10월까지 아시아 최고의 신예로 꼽혔고, 2017년까지 포항 유소년 팀에서 활약했으나 지금은 팀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2015년에는 이승우, 2016년에는 김정민이 명단에 올랐다.

가디언은 “이승우는 지금 이탈리아에서 소속팀 베로나 선수로 활약 중이며 한국 대표팀 선수로 월드컵까지 출전했다”며, “최근에는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하며 병역특례까지 받았다”고 전했다.

김정민에 대해서는 “오스트리아 명문 레드불 잘츠부르크로 이적한 후 하부 리그에 속한 위성 구단 리퍼링에 합류해 활약 중”이라고 덧붙였다.

가디언은 지난 2014년 유망주를 소개할 당시 “매년 세계 곳곳에서 활약 중인 최고의 유망주들을 선정해 5년간 그들의 성장세를 지켜보자는 게 우리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가디언이 지난 4년간 선정한 유망주는 총 210명이다. 가디언이 선정해온 유망주 리스트에 포함된 대표적인 선수로는 마커스 래쉬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우스망 뎀벨레(바르셀로나),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리버풀), 크리스티안 퓰리시치(도르트문트), 지안루이지 돈나룸마(AC밀란) 등이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인기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