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MLB] 커쇼 보고있나! ‘괴물’ 류현진 제1선발 중책 완수..다저스 7-0 완승
스포츠|2018-10-05 12:51
이미지중앙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서 완벽한 투구를 선보인 류현진. [사진=MLB]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서 완벽한 투구를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첫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의 호투를 펼쳤다. 류현진 개인적으로는 4년만의 포스트시즌 등판이었다.
류현진은 1회 안타 1개를 내줬지만 무실점으로 잘 마무리했다. 이후 완벽한 피칭을 이어갔다. 2회부터 4회까지 단 한 개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고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4회 말에는 타석에 들어서 안타까지 쳐냈다. 류현진의 커리어 통산 포스트시즌 첫 안타였다.

5회 들어 첫 위기를 맞았다. 5번 타자 플라워스와 6번 타자 알비스를 각각 삼진과 유격수 땅볼로 잘 잡아냈지만 인시아테와 컬버슨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2사 1,2루의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대타로 타석에 들어선 스즈키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6회에는 류현진의 위기관리능력이 빛났다. 1번 타자 아쿠나를 상대로 기분 나쁜 출루를 허용했다. 2-2 상황에서 스트라이크존에 걸치는 몸쪽 직구를 던졌지만 심판의 손은 올라가지 않았다. 다음 투구에서 땅볼을 유도했지만 유격수 마차도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다.

흔들릴 수 있었던 상황이지만 류현진은 침착했다. 이어진 2번타자 카마르고와의 대결에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고 도루를 시도하던 아쿠나까지 잡아내면서 순식간에 아웃카운트를 2개로 늘렸다. 이후 3번타자 프리먼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무실점 호투를 이어갔다.

7회에도 삼진 2개를 추가하며 무실점으로 마무리한 류현진은 8회 퍼거슨에게 마운드를 넘겨주고 내려왔다. 7이닝동안 8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사사구는 0개, 말 그대로 완벽한 투구였다. 류현진의 호투와 타선의 지원에 힘입어 다저스는 6-0으로 승리하며 디비전시리즈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sports@heraldcorp.com


인기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