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정유안 "실수 않겠다"더니…현빈이 쏟았던 애정이 무색한 '성추문' 먹칠
문화|2019-01-10 13:25
이미지중앙

(사진=VAST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정유안이 성추행 혐의로 도마 위에 올랐다.

10일 일간스포츠는 정유안이 취중에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며 경찰이 수사 중인 사실을 알렸다. 소속사 측은 정해진 작품에서 물러나게 됐다며 혐의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남다른 외모로 대중은 물론, 연예계 내에서도 주목하는 신인이었던 정유안이기에 그의 근황에 무척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쏟아진다.

정유안을 두고 영화 '신과함께'2 김용화 감독은 정유안이 어린 강림을 잘 표현해줘 고맙다는 인사를 했을 정도다. 그런가 하면 같은 소속사인 현빈은 촬영장 안팎으로 그를 챙기며 관심과 애정을 쏟은 것으로 알려진다. 정유안이 루키, 뉴페이스 등 다양한 수식어 외에도 연예계 내에서 될 성 부른 떡잎으로 주목받았음을 알 수 있는 지점이다.

더욱이 현빈을 닮고 싶다고 했던 그다. 정유안은 영화 '창궐' 촬영 후 스포츠서울과 가진 인터뷰에서 함께 출연한 같은 소속사의 현빈을 언급하면서 "현빈 선배님의 후배라는 타이틀이 있는 만큼 잘 해야겠단 생각도 들고 실수하지 않기 위해 철저하게 준비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 한다"는 각오를 밝혔던 바다.

현빈이 잘 챙겨주기에 본인도 "자연스럽게 닮아가려 하는 느낌이 있다"고도 덧붙였다. 영화 촬영장에서도 현빈이 연기 조언은 물론이고 마음가짐 등 다양한 도움을 줬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낸 바다. 그러나 그는 가장 예민한 성추문에 휩싸이며 자신을 향한 이같은 관심과 애정을 무색하게 만든 꼴이 됐다. 아직 정유안 혐의가 확실해진 상황은 아님에도 성추문 자체만으로도 치명적인 연예인이기에 여론도 이름을 얻기 시작한 신인이 행동부터 조심하지 않았다면서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