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옴진리교 사형에 보복” 日 사형집행 후폭풀, 지난해 15명 집행…한국은 사형 폐지?
문화|2019-01-02 17:02
이미지중앙

(사진=NHK 방송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한국은 사실상 사형폐지 국가로 분류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사형제도는 있지만 20년 이상 집행되지 않았다. 반면 일본과 미국,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등은 사형제를 유지하면서 실제로 집행을 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사형제도 유지 의지를 피력했지만 새해 첫날 암초를 만났다. 지난 1일 옴진리교 사형 집행에 대한 보복 테러로 인해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옴진리교 사형에 보복한 것”이라는 테러리스트의 범행 동기는 일본 사회는 충격에 빠졌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7월 도쿄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사건 등과 관련해 교주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松本智津夫>·63) 등 옴진리교 관계자 13명에 대한 사형을 집행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연말에만 살인 등의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60대 등 2명의 사형수에 대한 사형 집행을 했다. 사형수는 전 폭력단 간부 오카모토 게이조(60세)와 전 투자자문회사 대표 스에모리 히로야(67세) 등 2명이다. 이들은 1988년 오사카의 투자자문회사 사장을 납치해 1억 엔(약 10억 원)가량을 빼앗고, 2명을 살해한 뒤 시신을 콘크리트로 덮어 암매장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로써 지난해 일본에서 사형이 집행된 사람은 모두 15명으로 늘었다. 1998년 일본에서 사형 집행 사실을 공표하기 시작한 이후, 2008년과 함께 가장 많은 사형이 집행된 해로 기록됐다. 아베 2차 내각 출범 이후 사형 집행은 모두 15건, 36명으로 늘었다.

이번에 사형이 집행된 2명 이외에 13명은 사린 테러로 악명 높았던 옴진리교 관련자 13명이다.

논란과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사형 제도 유지를 고수 하고 있다. 일본 국민들의 여론 또한 사형제에 압도적으로 모아진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