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예방접종도우미사이트, BCG 경피용 출처가 더 수상하다? 뜻밖의 배신
문화|2018-11-08 08:53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도장형(경피용) 결핵 백신(BCG 경피용)의 첨부용액의 비소가 기준 이상 나오면서 예방접종도우미사이트에 접속자가 몰리고 있다.

논란을 일으킨 BCG 경피용 대상은 예방접종도우미사이트에 나와 있다. 하지만 여론은 당분간 시끄러울 것으로 예상된다.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이미 해당 백신을 접한 이들은 불안에 떨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아이에게 이 백신을 맞힌 부모들은 더욱 애간장 타는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게다가 BCG 경피용에 담긴 비소의 출처는 일본이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수입 제품 검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냐며 지적하고 있다. 이들은 감염이 없다고 해서 자신의 아이에게 맞혔는데 배신감을 느낀다며, 또 먹는 음식 하나하나 조심하며 키워왔는데 BCG 경피용 때문에 다 무너졌다며 호소하고 있다.

아울러 일본에서 먼저 비소 검출을 알아냈다는 사실에도 많은 이들이 황당한 반응을 보이는 상황이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