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컴백’ 임현정, 20년 만에 '첫사랑' 부활…‘2집 가위손 리마스터’ 앨범 공개
문화|2018-10-11 15:02
이미지중앙

사진=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영욱 기자] 뮤지션 임현정이 지난 9일 '2집 가위손 (리마스터)' 앨범을 발표했다.

특히 20년 만에 재발매 하는 '2집 가위손'은 지난 1999년 발매 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스테디 셀러 음반 반열에 올랐다.

'2집 가위손'은 11트랙이 수록 되었고 임현정이 전 곡을 작업하고 프로듀싱한 앨범. '2집 가위손'은 국민적 사랑을 받은 음반이지만 오랜 기간 유통이 되지 않아 음악팬들의 마음에 아쉬움으로 남은 바 있다.

임현정은 공백 기간에도 꾸준한 사랑을 보내준 팬들을 위해 '2집 가위손'의 리마스터 앨범을 발표했다.

10여 년간 활동을 해오지 않았음에도 여전한 임현정의 음악적 관록은 이번 ‘가위손’ 리마스터 앨범에서도 쉽게 나타난다. 또한 타이틀곡 '첫사랑'의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예지원이 출연해 음악의 감성과 향수를 더욱 풍성하게 표현했다.

임현정의 '2집 가위손’은 1999년 당시 여러 평론가들과 음악팬들로부터 회자되고 인정받은 문제적 앨범이다. 팀 버튼 감독의 열혈 팬이었던 임현정은 영화 ‘에드워드 시저스 핸드’(한국명 : 가위손)를 통해 음악적 영감을 받았다. 뮤지션 임현정에게 비추어진 세상과 가위손 에드워드 시선의 동일성을 신선한 음악코드로 풀어냈다. 순수와 선의는 세상의 오해에 의해 파괴되고 상처받기도 한다는 것과 인간 사회와 세상에 대한 불신을 거침없는 직설과 때로는 재치 있는 풍자로 표현해낸 수작이다.

이번 '2집 가위손(리마스터)’ 앨범은 원 사운드의 장점을 그대로 살렸다. 더 입체적인 사운드로 다가오지만 무겁지 않게 리마스터링했다는 평가다. 타이틀곡 '첫사랑'은 당시 대중에게 선풍적 사랑을 얻어 ‘Let’s Be’의 광고에 삽입되었다. 바로 다음날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누린 ‘첫사랑’은 뮤지션 임현정을 각인시킨다. 특히 '2집 가위손’은 임현정에게도 대중과의 소통을 열어준 굉장히 큰 의미가 있는 앨범이다. 임현정은 "리마스터링을 통해 과거 2집 원본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고 발란스를 더 균형 있게 만들 수 있어서 매우 의미있는 작업이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임현정은 "발매 후 20년이 되는 해에 재발매하게 되어 매우 설레인다"고 전했다.

임현정은 데뷔 때부터 전곡을 작사 작곡 프로듀싱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성 뮤지션으로 각인되고 있다. 특히 2, 3, 4, 5집은 당시로는 드물게 섬세한 오케스트라 편곡과 완성도 높은 연주로 대중과 평단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 ‘첫사랑’ 등은 요즘도 꾸준한 라디오 리퀘스트를 받는 스테디셀러 히트곡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임현정은 지난 4월 '사랑이 온다'를 발표하고 5개 월 만에 전인권과 듀엣으로 리메이크 한 '내가 지금껏'을 발표해 주목 받았다.

한편, 임현정은 지난 9일 '2집 가위손 (리마스터)' 앨범을 20년 만에 공개했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