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반값 중개수수료’ 서경석에 불똥…결국 광고모델 하차
뉴스종합| 2021-09-15 11:00

방송인 서경석. [유튜브 ‘서경석TV’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공인중개사 시험 응시로 중개업계와 각별한 인연을 맺은 방송인 서경석이 최근 중개사들의 집중 타깃이 돼 출연 중인 광고에서 중도 하차했다.

15일 부동산 중개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중개 플랫폼 ‘다윈중개’의 광고 모델로 발탁된 서경석은 최근 이 업체에 광고를 중단하고 모델 계약을 해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프롭테크(proptech·부동산과 기술의 합성어) 업체인 다윈중개는 ‘반값 수수료’를 내세우며 서경석을 광고 모델로 기용, 그가 진행하는 MBC 라디오 프로그램 ‘여성시대’에 지난 1일부터 광고를 송출하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부동산 중개 수수료율 상한을 최대 절반가량 낮추는 개편안이 입법 예고된 데 이어, 다윈중개와 같은 프롭테크 업체들이 ‘반의반 값’(절반 낮아진 상한 수수료율에 더해 ‘반값’을 적용) 수수료를 내세우며 공격적으로 영업에 나서자, 중개사들은 서경석에 집중 포화를 가했다.

그의 프로그램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서경석 씨, 11만 개업 공인중개사와 300만 중개 가족은 분노합니다. 여성시대 제작진은 서씨를 하차시키라”는 등 그의 방송 하차와 광고 중단을 요구하는 항의 글을 잇달아 올라왔다. 지난해 공인중개사 시험에까지 응시해 중개업계와 인연을 쌓고도 다윈중개 모델로 발탁되자 ‘미운털’이 박힌 것이다.

단체 행동이 이어지자 결국 여성시대 제작진은 “서경석 씨는 다윈중개 모델 활동을 중단하기로 하고, 참여한 광고물들을 모두 교체·회수하기로 했다“고 안내했고, 게시판엔 서경석에 감사하다는 글들이 올라왔다.

공인중개사들과 부동산 중개 업체와의 갈등은 고소전으로 번지기도 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다윈중개를 상대로 세 차례나 소송을 제기했고, 현재 서울 지하철에 광고를 진행 중인 다윈중개가 편법 중개 행위를 하고 있다며 서울교통공사에 두 차례에 걸쳐 광고 중지 요청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협회는 또 홈페이지 운영 규정을 바꿔 협회 게시판에 올라온 다윈중개의 구인 광고를 삭제하기까지 했다.

김석환 다윈중개 대표는 “그간 대응을 자제해왔지만, 최근 협회가 벌인 일련의 행동은 도가 지나쳤다”며 “업무방해와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사업 모델을 기반으로 저렴한 중개 수수료를 내세우는 ‘우대빵중개법인'’ 최근 공인중개사들이 단체로 영업을 방해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인천 남동구 구월동 일대에서 영업하는 중개사 9명이 우대빵중개법인 구월지점에 단체로 찾아와 외벽에 붙은 ‘반값 복비’ 광고·홍보 인쇄물을 떼라고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betterj@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