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국 “윤석열 현직이었다면 탄핵…지옥의 문 열렸다”
뉴스종합| 2021-09-14 17:34
조국 전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4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각종 의혹이 계속 터져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20년 3월, 대검이 윤석열 장모 의혹에 대한 대응문건을 작성했다"며 관련 소식을 다룬 기사를 소개했다.

기사에는 “윤 전 총장 재직 시절인 지난해 3월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인 최모 씨가 연루된 각종 의혹 제기에 대응하기 위해 내부 문건을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또 “검찰이 내부망 기밀을 이용해 윤 전 총장의 장모를 변호한 정황도 드러났다”고 했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검찰은 대권을 꿈꾸는 총장의 사조직이 되었고, 검사는 사병이 되었다”며 “현직이었다면 탄핵(검찰청법 제37조) 되어 마땅한 제2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도 거론하면서 "이 것이 다 일리가 없다"며 윤석열 전 총장과 관련된 각종 비리, 의혹 등이 잇따라 제기되는 등 윤 전 총장에게 '지옥의 문'이 열렸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윤 전 총장측은 "2020년 11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검 감찰부에 지시해 압수수색을 했지만 아무런 자료가 나오지 않았고 법무부도 수사 의뢰를 했지만 혐의없음 처분됐다”며 윤 전 총장이 장모 사건과 관련해 "위법하거나 부당한 지시, 요청을 한 사실이 없다”고 사실무근임을 강조했다.

min3654@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