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 한중 외교장관회담 견제…"中 도전에 한국과 맞설 것" 강조
뉴스종합| 2021-04-07 07:37

[123rf]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 국무부가 지난 3일 한중 외교장관 회담 결과와 관련해 중국의 요구를 중대한 도전으로 규정하고 한국과 함께 맞서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7일 보도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VOA의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나온 왕이 외교부장의 각종 제안에 대한 논평 요청에 "중국이 우리의 안보, 번영, 가치에 가하는 도전과 우리가 이 경쟁을 수행하는 방식은 21세기를 규정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중국의 공격적이고 강압적인 행동과 결합한 군 현대화는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에서 우리의 사활적 이익에 갈수록 긴급해지는 과제를 던져준다"고 했다.

앞서 왕 부장은 지난 3일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에게 북한의 합리적 안보 우려를 확실히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한국에 5세대(5G) 이동통신, 반도체 집적회로 등 분야 협력 강화도 주문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이 중국의 첨단 신기술 기업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중에 나온 왕 부장의 첨단기술 협력 제안을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바이든-해리스 행정부는 우세한 위치에서 중국의 도전을 다룰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한국, 그리고 다른 동맹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코로나와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외국 선거 개입과 부패에 맞서며, 사이버 공간 방어를 강화하는 한편, 미래 기술을 창조하고 확보하기 위해" 한국과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왕 부장이 북한의 합리적 안보 우려 해결 노력을 한국에 요구한 데 대해서는 "비핵화가 미국 대북 정책의 중심에 계속 있을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VOA는 이날 미 국무부 대변인실 발언이 한국을 중국의 도전에 함께 맞설 중요한 파트너로 규정한 발언이라고 분석했다.

munjae@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