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부 "북한 인도적 상황 깊이 우려…제재·코로나19로 악화"
뉴스종합| 2021-02-24 02:46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24일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깊은 관심과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23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주민의 기근 및 인권상황이 제재와 코로나19로 악화될 수 있다고 했다.

최 차관은 이날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제46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 기조연설에서 "인권 증진과 보호는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차관은 특히 북한 주민의 기근 문제를 언급하며 대북제재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권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 차관은 "한국 정부는 북한에서 10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영상실조로 추정된다는 유엔 보고서 내용을 우려한다"며 "이러한 인도주의적 상황은 (대북) 경제제재, 코로나19, 자연재해를 포함한 복합적인 요인들로 인해 더욱 악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러한 맥락에서 한국은 앞으로도 유엔 인권 메커니즘과 인도주의 단체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아울러 가장 시급한 인도적 과제 중 하나로 남은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우리의 요구에 북한이 응답하길 바란다"고 했다.

연설에선 '위안부 문제'가 지난해 인권이사회 회의 연설에 이어 다시 거론됐다. 최 차관은 "현재와 미래의 세대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스러운 경험에서 귀중한 교훈을 얻어야 한다"며 "위안부 문제는 보편적인 인권 문제이자, 인권과 충돌하는 이러한 폭력을 되풀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생존자 중심 접근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성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 밖에도 구호 프로그램을 통해 전 세계 희생자와 생존자들에게 지속적으로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서는 '동북아 방역 협력체'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했다. 최 차관은 "백신과 치료제에 대한 공평한 접근과 다자주의적 감염병 대응 접근을 지지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해 지난해 12월 출범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에 관련국 모두가 동참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munjae@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