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00만 앞둔 서철모 화성시장, 공공보건 손본다
뉴스종합| 2021-01-22 18:48
서철모 화성시장

[헤럴드경제(화성)=박정규 기자]인구 100만 대도시로의 진입을 앞두고 있는 서철모 화성시장이 증가하는 보건 수요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공공보건 체계를 손봤다.

시는 지난 1월 1일 자로 동부, 동탄, 여울 3개 보건지소를 폐지하고 화성, 동탄, 동부 3개 보건소 시대를 열었다. 접근성이 떨어지는 보건소의 역할을 분담하고자 보건지소를 운영해왔다. 하지만 보건지소특성상 각종 의료비 지원사업의 직접 운영이 어렵고 보건인력 확충에도 한계가 있어 권역별 주민 건강 격차가 발생했다.

이번 개편으로 보건소 1개소당 담당 인구수는 87만명에서 29만명으로 줄어들었다. 의약무관리, 감염병관리, 모자보건 등 5개 팀이 신설돼 권역별 맞춤형 보건서비스가 가능해졌다.

특히 인구 증가세가 가파른 동탄권역을 집중 지원할 동탄보건소가 설치돼 멀리 향남까지 가야했던 공공의료 공백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시는 각종 국책 사업을 권역별로 분리해 효율성을 높이고, 의료기관과 보육기관, 교육기관 등 다분야의 네트워크를 강화해 보다 촘촘한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fob140@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