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코로나19 확산, 심상치 않다…상하이, 지역 확진자 발생
뉴스종합| 2021-01-22 15:01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최근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특히 경제중심지로 인구밀도가 높은 상하이(上海)에서도 2개월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재유행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22일 상하이 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상하이에서는 전날 6명의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보고됐다.

상하이에서는 역외 유입 환자가 매일 나오고 있지만,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해 11월 23일 이후 처음이다.

상하이 당국은 전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신규 확진자 3명이 나왔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후 친척·동료 등 3명이 추가된 것이다. 당국은 첫 확진자 3명이 나온 뒤 밀접접촉자 71명 등 1만4000여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앞서 보고된 3명 가운데 2명은 상하이 내 병원 지원업체 직원들이고, 나머지 1명은 확진자 중 한 명의 여자친구로 알려졌다.

상하이 당국은 황푸(黃浦)구 주거구역 한 곳을 중위험 지역으로 지정하고 주민들을 자택 대신 호텔에서 14일간 격리하도록 했으며, 확진자가 근무하는 병원 2곳은 외래진료를 중단하고 직원 대상 감염여부 검사를 진행했다.

수도 베이징(北京)의 경우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잇따르는 다싱(大興)구에서 21일에도 지역사회 감염 신규 확진자 3명이 추가됐다.

베이징 방역당국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다싱구 코로나19는 앞서 순이(順義)구 감염과 관련 없다”면서 “베이징 방역 상황이 더욱 복잡하고 엄중해졌다”고 평가했다.

국가 위건위에 따르면 21일 중국 전역의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는 헤이룽장성 47명, 지린성 19명, 허베이성 18명, 산시(山西)성 1명 등 94명이었다.

역외유입 환자 9명을 포함한 21일 확진자 총수는 103명이었고, 무증상 감염자는 역외유입 20명을 포함한 119명으로 보고됐다.

greg@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