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종합격투기 황제’ 표도르도 못 피한 코로나19
뉴스종합| 2021-01-22 09:41
표도르 예멜리야넨코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한때 세계 종합격투기계에서 최고의 스타로 군림했던 러시아의 표도르 예멜리야넨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악화해 폐렴 진단을 받은 예멜리야넨코는 지난 9일 체온이 오르고 후각이 사라지는 등의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모스크바 시내 제52번 병원에서 입원 가료 중이다.

예멜리야넨코는 입원 사실이 알려진 이날 직접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내 건강을 걱정해주는 모두에게 감사하다. 현재 몸 상태는 좋으며 회복하고 있다. 애쓰는 의료진에 감사하다”고 썼다.

세계종합격투기연합 헤비급 챔피언(2008년), 프라이드FC 헤비급 챔피언(2003년), 링스 무제한급 챔피언(2002년) 등 종합격투기의 전설로 통하는 그는 올해 44세로 45전 39승 6패의 화려한 기록을 갖고 있다. 2012년 은퇴를 선언했다가 3년 뒤 다시 링에 복귀했다.

power@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