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기안 84, 文정부 부동산 정책 비판?…“임대주택 너나 살아라”
뉴스종합| 2021-01-14 08:41
[네이버 웹툰]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유명 웹툰 작가 ‘기안84’(36)가 연재중인 웹툰에서 또다시 집값 급등락 등 최근 부동산 상황을 풍자해 눈길을 끌고 있다

기안84는 지난 12일 네이버웹툰에 공개한 ‘복학왕 326화’에서 주인공과 등장인물들이 아파트 청약 자격을 얻기 위해 ‘청약 대회’를 치르는 상황을 만화로 그렸다.

등장인물들은 입주 물량이 1084세대로 제한된 아파트의 청약 자격을 얻으려고 아파트 벽면에 매달린 사다리를 타고 1층부터 옥상까지 오른다. 한 등장인물이 사다리에 매달린 채 “죽을 죄야? 좋은 집에 살고 싶은 게 죽을 짓이라도 한 것이냐”고 묻자 다른 인물이 “일단 올라가. 착하다고 누가 집을 주지 않는다”고 답한다.

현 정부가 적극 추천하는 ‘행복주택’과 ‘임대주택’에 대해 “선의로 포장만 돼 있다. 난 싫다” “그런 집은 너희들이나 실컷 살아”라고 말하는 장면도 있어 최근 부동산 정책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변창흠 당시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와 함께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경기 화성시 동탄 행복주택단지에 지은 공공 임대주택을 찾아 “그러니까 신혼부부에 아이 1명이 표준이고, 어린아이 같은 경우에는 2명도 가능하겠다?”고 물은 적이 있다.

웹툰에선 “죽으라고 일만 하고 그렇게 평생 일한다고 해도 월급보다 빨리 오르는 집을 살 수 있겠는가” “평생 월세나 살다 죽을 셈” 등 최근 급등한 집값을 풍자하는 표현들도 나왔다.

husn7@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