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고민정, ‘조건부 출마’ 오세훈 직격…“여전히 계산에 능해”
뉴스종합| 2021-01-13 17:40
[연합]

[헤럴드경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조건부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비판했다.

13일 고 의원은 연합뉴스TV '뉴스1번지'에 출연해 "전략과 계산이 너무 쉽게 보인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오 전 시장을 꺾은 바 있다. 고 의원은 "(총선) 선거 기간에도 굉장히 계산에 능한 정치인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고 의원은 "서울시장 당시에도 무상급식을 조건으로 직을 걸지 않았냐"며 "역시나 이번에도 조건을 걸어 다시 출마선언을 하는구나. 예견된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또 "옛날 정치에선 소통 창구가 적었을 테니 치밀한 계산이 국민에게 먹혔을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그런 벽이 허물어졌다"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선배들이 새로운 정치를 보여줬으면 하는데, 여전히 계산하고 셈법에 능한 모습을 볼 때면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