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신세계인터, 패션 업계 최초로 ‘선물하기’ 서비스
뉴스종합| 2020-11-24 10:50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자사몰인 ‘에스아이빌리지’에 선물하기 서비스를 론칭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24일 자사몰인 ‘에스아이빌리지’에서 상대방의 연락처만 알면 만나지 않아도 문자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상품을 보낼 수 있는 ‘선물하기’ 서비스를 시작한다.

패션·뷰티 업체 가운데 자사몰에 선물하기 서비스를 도입하는 것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처음이다. 온라인 쇼핑몰들이 운영하는 선물하기 서비스와는 상품 구성면에서 차별화된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조르지오 아르마니·메종 마르지엘라·마르니·제이린드버그 같은 명품 패션 브랜드뿐만 아니라 스몰 럭셔리로 각광 받고 있는 딥티크·바이레도·산타 마리아 노벨라 같은 고가 화장품도 다양하게 선물할 수 있다.

데이비드 걸스타인·김환기 작가 등의 미술 작품 및 뱅엔올룹슨 프리미엄 음향기기·모니카비나더 주얼리·반려동물 이동 가방 등 비대면으로 선물하기 어려웠던 품목들도 간편하게 보낼 수 있다.

선물 선택에 대한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월별 특화 상품 큐레이션 서비스도 준비했다. 매월 선물 대상·기념일 종류·가격대 등 각각의 주제에 맞춰 최적의 상품을 제안하고 특별한 혜택을 제공한다.

큐레이션 대상 상품들의 경우 기본적으로 적용되는 할인에 4% 할인을 추가로 받을 수 있는 더블쿠폰이 제공되며 총 결제금액의 0.5%를 포인트로 적립해 준다. 여기에 선물을 받은 사람이 반품을 원할 경우 무료 반품 서비스도 마련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큐레이션 기능에 초점을 맞춘 이번 선물하기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며 고객들의 니즈와 피드백을 파악해 다양한 기능을 추가한 2단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병행수입 제품이 아닌 100% 정품과 차별화 된 혜택으로 온라인몰 이용자 수를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