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이건희 회장 별세] 日언론, 생전 일본과의 인연에 보도
뉴스종합|2020-10-25 12:24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만이다. 사진은 1988년 정계최고 경영자 전지 세미나 참석한 이건희 회장. [연합]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별세한 가운데 일본 언론은 이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을 전하면서 생전 일본과의 인연에 주목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이 회장이 소년 시절 일본에서 산 경험이 있고, 1965년 일본의 사립 명문인 와세다(早稻田)대학을 졸업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또 이 회장은 마쓰시타(松下) 전기 창업자인 마쓰시타 고노스케(松下幸之助. 1894~1989)를 존경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본 기업의 품질개선과 경영수법에 정통했다고 주장했다.

교도통신은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을 속보로 전한 뒤 “한국 최대 재벌 삼성그룹을 창업가 2대 회장으로서 잘 이끌었다”며 “그룹 핵심 기업인 삼성전자는 반도체와 휴대전화 사업을 기둥으로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1987년부터 삼성 회장에 취임해 반도체와 스마트폰 등을 앞세워 세계적인 기업으로 키웠다”면서 “삼성의 경영은 장남인 이재용 부회장에게 실질적으로 이양됐다”고 보도했다.

greg@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