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강도 높아지는 秋 엄호발언…홍영표 "쿠데타 세력 공작"
뉴스종합|2020-09-16 15:14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엄호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발언 강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병역 논란을 제기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과거 군에서 정치개입을 하고 쿠데타를 했던 세력이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영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민간인 사찰을 공작했던 세력이 국회에 와 있다"며 이같이 공격했다.

홍영표 의원은 서 후보자의 모두발언이 끝나고 "과거에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에 개입하고 그랬던 세력들이, 옛날에 민간인 사찰 공작하고 쿠데타도 일으켰던 이들이 이제 그게 안 되니 그 세력이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하고 있다"며 "사실을 조작하고 왜곡한다. 너무나 명백한 사실이 있음에도 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추미애 장관의 경우도 저는 그렇게 흘러가고 있다고 본다"며 "그런 정치 공세, 공작 이런 것으로 상임위 분위기를 난장판이 된다면 위원장이 제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어떻게 국회의원이란 사람들이 사실도 아닌 가짜뉴스로 상임위에서까지 공작을 하는가. 그런 것도 허용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홍영표 의원은 "그 문제 갖고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있고 토론할 수도 있다"면서도 "오늘은 지금 국가 안보 미래에 굉장히 중요한 사안 놓고 여야가 함께 후보자 검증하고 확인해야 할 인사청문회다. (야당에서) 정치공작 하고자 하고 선전장으로 만들고자 하면 위원장이 강력히 제지해달라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군인 출신 국민의힘 의원들은 즉각 홍영표 의원에 반발했다.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홍영표 의원께서 쿠데타 세력이 국회에 들어와서 공작을 했다는데 국회 들어온 쿠데타 세력은 누굴 얘기하는 건가”라고 물었다. 이어 “누가 쿠데타 세력이고 들어와서 공작을 했다는 말씀인가”라며 “그 말뜻이 무엇인지 분명한 해명을 듣고 진행해야 한다”고 따졌다.

이에 홍영표 의원은 "우리 군이 부끄러운 역사가 있는 거 아니냐. 두 분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는 의도로 말한 게 아니다"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hs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