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국제 유가 3월 이후 최고치…OPEC, 수요 전망 낮춰
뉴스종합|2020-08-13 09:10

[AP]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국제 유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반인 3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6%(1.06달러) 오른 42.67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0월물도 이날 93센트(2.1%) 상승한 45.43달러를 기록했다. WTI와 브렌트유 가격 모두 지난 3월 5일 이후 최고치다.

미 원유 재고량의 지속적인 감소가 원유 가격 상승을 견인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날 지난 7일 기준 한주동안 원유재고가 450만배럴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생산량도 하루 30만배럴 감소했다.

한편 석유수출기구(OPEC)는 이날 월간 석유시장보고서(MOMR)를 내고 올해 세계 석유 수요 전망치가 전년 대비 하루 910만 배럴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지난달 월간보고서에서 내놓은 전망치보다 하루 약 10만배럴이 적다. 코로나19 사태가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경제에 추가적인 타격을 입힐 것이란 전망에서다.

보고서는 내년 세계 석유 수요는 하루 9763만배럴로 예측해 지난달 전망을 유지했다.

OPEC은 보고서에서 “2021년도 불확실성이 석유 소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 전망은 코로나19가 억제되고, 세계 경제에 더 큰 충격을 주지않을 것이란 가정을 바탕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balm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