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비말 차단 마스크, 내달 1일부터 전국 편의점 판매
뉴스종합|2020-06-30 09:00

CU에서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는 한 고객 [CU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편의점 업계가 내달부터 본격적으로 비말 차단용 마스크 판매에 나선다. 대형마트가 지난달 24일 첫 판매를 시작한 데 이어 GS25·CU·세븐일레븐·이마트24 등 편의점들도 가세한다.

CU는 다음달 1일부터 전국 1만4000여개 점포에서 웰킵스 언택트라이트 마스크(5입·3000원)를 판매할 예정이다. 마스크 생산 업체들이 지난 주말부터 생산량을 늘리면서 충분한 물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CU는 평판형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시작으로 입체형·아동용 마스크 등으로 판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세븐일레븐도 내달 1일부터 웰킵스 비말 차단용 마스크(5입·3000원)를 판매한다. 3일부터는 네퓨어 비말 차단용 마스크(5입·4500원) 대형과 소형을 추가로 선보인다. 이로써 세븐일레븐은 비말 차단용 마스크 3종, KF 마스크 3종, 일반 마스크 10종 등 총 16종의 마스크를 판매하게 될 예정이다.

이마트24는 다음달부터 웰킵스 비말 차단 마스크(5입·3000원) 30만장, 에어퀸 비말 차단 마스크(2입·1950원) 70만장 등 총 100만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3중 필터를 사용한 일회용 마스크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한 달간 일회용 마스크 2종 1+1 행사를 진행함에 따라 개당 300원에 구매할 수 있게 됐다.

백지호 이마트24 상품기획(MD) 담당 상무는 “여름을 맞아 간편하게 착용이 가능한 비말 차단 마스크와 일회용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고객들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최대한 많은 물량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GS25는 앞서 지난 25일 편의점 업체 중 처음으로 비말 차단용 마스크 판매를 시작했다. 지하철 역사에 있는 편의점 GS25, 주택가에 있는 슈퍼마켓 GS더프레시와 헬스앤뷰티(H&B)스토어 랄라블라 등 20여개 매장에서 우선적으로 판매를 개시했다. 판매 수량은 1인당 1상자(20입)로 제한했다. 이어 추가로 물량을 확대해 다음달 2일부터 전국 GS25·GS더프레시·랄라블라 매장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dodo@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