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살인범도 이렇게는 못해"…통합당, 윤미향에 총공세
뉴스종합|2020-05-23 07:07

2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앞에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이 세워져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미래통합당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활동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후신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각종 부정 의혹을 언급하며 윤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23일 논평에서 "정대협 원로들의 입장문이라고 발표했던 내용조차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위안부 피해자 인권 운동의 의미를 손상하는 각종 비리와 사욕, 뒤이은 부실 해명과 입장 번복은 여기까지여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위안부 할머니들과 국민에게 원죄를 안은 채 국회를 시작할 수 없다"며 "윤 당선인은 한시라도 빨리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 사무총장을 지낸 홍문표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윤 당선인이 입에 담기 어려운 추한 행동을 하고 있다"며 "친일파 이완용보다 더한 여자"라고 원색 비난했다. 홍 의원은 "위안부라는 인간이 겪지 못할 수모를 당한 분들의 명예를 회복하는 성금을 빼돌려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는 게 현실로 나타났다"며 "강도나 살인범도 이런 식으로는 못한다"고도 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페이스북 캡처]

통합당은 윤 당선인이 활동한 정대협의 비리 의혹을 추가로 제기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곽상도 의원은 정대협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사업비 10억원을 타내기 위해 허위 사업계획서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제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정대협은 인건비, 사업비, 관리운영비 등으로 모두 12억6000만원을 책정한 사업계획서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건강 관리 프로그램으로 주치의 치료, 매주 1회 목욕탕 가기, 서예와 원예 등 심리치료 등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실적이 거의 없다며 사업 평가에서는 'C', 회계에선 'F' 등급을 매기고 경고 조치를 내린 상황이다.

정병국 의원도 정대협이 쉼터를 매입한 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제출한 정산 보고서에서 사업비 8050만원을 책정해 놓고도 실제로는 집행하지 않았다고 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정의연에 대한 보조금 지급 사업에 절차상 문제는 없었다'는 취지로 답변한 데 대해 "윤미향과 공범이 아니면 나올 수 없는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yul@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