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종인 “황교안, 종로서 당연히 뒤집을 것…격차↓”
뉴스종합|2020-04-07 08:45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사거리에서 서대문갑 이성헌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박재석 수습기자]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7일 서울 종로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맞서고 있는 황교안 통합당 대표에 대해 “(4.15 총선까지) 8일이면 충분하다”며 “쫓아가는 사람이 수성하는 사람보다 편하다. 당연히 뒤집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황 후보가 초장에는 (이 후보와) 20%포인트(p) 이상 차이가 났는데, 그게 10%p 수준으로 좁혀졌다”며 “이 정도면 황 후보 당선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 숫자보다) 좁혀지고 있는 추이가 중요하다”며 “보궐선거 때 이런 경험이 있는데, 여론조사 결과가 48대 12였지만, 2주만에 만회하고 당선된 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국민일보와 CBS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 4~5일 종로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 ±4.4%p)에 따르면, 이낙연 후보가 52.2%, 황 후보가 37.1%를 기록했다. 격차는 15.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 위원장은 최근의 여론조사 결과가 선거결과와 직결되지 않는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최근 복수의 여론조사에서는 통합당이 민주당에 열세로 나타나고 있다.

그는 “(나는)여론조사를 보지 않는다. 초반에 나타나는 여론조사는 반드시 선거 결과와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 잘 알기 때문에 선거 초반 여론조사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하지 않는다”며 “선거 8일 남은 시점이지만, 여론조사 자체는 일주일 전에 한 것이기 때문에 신뢰하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이어 “샤이보수가 10% 이상이냐 아니냐는 별로 의미가 없다”며 “나는 옛날에 두어번 암담한 선거 체험한 경험이 있는데, 그때도 어려운 경험 있었지만 결과는 전혀 다른 형태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왼쪽)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유세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

김 위원장은 또, “전반적 여론은 크게 나쁘지 않다고 본다”며 “특히 서울시에서 민심 동향이라는 것은 누구도 중간에 얘기할 수 없다. 지금같은 상황에서 서울 시민이 최종 판단을 할 것이라는 내 나름대로 판단이 있다”고 역설했다.

민주당이 서울 121석 중 90석을 예상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 사람들의 희망사항”이라며 “솔직히 지난 3년간 문재인 정부가 이룩한 상황을 놓고 봤을때 좋은 결과는 별로 없다. 소득주도성장에서 성장은 하나도 이루지 못했다. 국민 생활 팍팍해졌는데 표심이 뻔한 것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다만, 총선 막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말실수’ 등에 대해서는 경계했다. 통합당은 최근 N번방, 비례투표용지 등을 두고 황 대표가 ‘설화’를 겪은데 이어 전날 관악갑 김대호 후보가 “30중반에서 40대는 논리도 없고 무지하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김 위원장은 “(김대호 후보가) 개인적으로 자기 느낌을 얘기한 것으로 본인도 사과하고 (사과)글도 올렸다”며 “개인적인 판단으로 그런 소리를 불쑥 내뱉어서 좋지 못한 것을 내비쳤는데, 그 자체가 큰 영향을 미치거나 하지는 않는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후보의 거취에 대해서는 “스스로 얼마나 잘못을 느꼈는가 판단하면 자기가 알아서 결정할 사항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 위원장이 당명인 미래통합당을 ‘민주통합당’으로 잘못 발언해 정정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현충원 참배에서도 방명록을 쓰다가 ‘민’자를 썼다가 지우고 ‘미래통합당 선대위 위원장 김종인’이라고 썼다. 김 위원장은 지난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맡았었다.

yuni@·jsp@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