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임신 포기’ 미나 “미뤄뒀던 발목철심제거수술”
엔터테인먼트|2020-04-05 10:46

[미나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뉴스24팀] 최근 임신 포기를 선언한 가수 미나가 발목 철심 제거 수술을 받았다.

미나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신 준비 때문에 미뤄뒀던 발목철심제거수술 드뎌 1년 반 만에 뺐어요~ 이제 3개월만 조심하면 그동안 못했던 센 운동도 할 수 있을 꺼 같아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미나는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남편 류필립이 병간호를 하며 활짝 웃고 있어 눈길을 끈다.

미나는 지난 2018년 9월 발목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당했다. 미나는 1년 반 만에 철심 제거 수술을 받게 됐다.

한편 미나 류필립 부부는 지난 3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 난자 수가 줄어 시험관 시술 시도조차 하지 못했다며 임신을 포기하게 된 사연을 고백했다.

미나와 류필립은 지난 2018년 17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