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이낙연 총리 "제주어선 실종자 지원 소홀함 없어야…수색에 총력”
뉴스종합|2019-11-20 10:37

이낙연(왼쪽 첫번째)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제주 어선 화재사고 상황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제주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 사고와 관련, "관계 기관은 수색에 총력을 쏟아달라"고 지시했다.

갈치잡이 어선인 대성호는 전날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조업 중 화재가 발생해 선체 대부분이 불에 탔다. 승선원 12명(한국인 6명·베트남인 6명) 가운데 1명이 숨졌고 11명은 실종 상태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제주어선 화재사고 상황점검회의에서 "사고를 파악한 직후 우리는 해경 선박, 군 함정, 항공기와 민간 선박까지 동원해 구조와 수색에 나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관계기관은) 실종자 가족들께 모든 상황을 신속·정확하게 설명해 드리고 모든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마음을 세심하게 써달라"면서 “특히 외교부는 베트남 선원 6명의 가족에게 상황을 그때그때 알려드리고 한국에 오는 분들을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 사고는 화재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며 "바다는 춥기 때문에 배에서 난방기기를 많이 쓸 것이다. 해양수산부는 선상 안전을 점검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수색작업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향해선 "수색에 최선을 다해 주시되 자신과 동료의 안전도 반드시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