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文대화’ 여야 180도 다른 평가…“믿을 수 있는 지도자” vs “일방적인 쇼”
뉴스종합|2019-11-20 10:10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여야는 20일 상반된 평가를 내놓았다. 야권은 “청와대의 일방적인 쇼”라고 폄하한 반면 여당은 “믿을 수 있는 지도자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평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저녁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는 청와대가 준비한 내용만 일방적으로 전달한 쇼”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파탄 직전 경제로 인해 국민들의 고통과 분노가 참으로 하늘을 찌르고 있는데, 조금도 이런 국민들의 고통과 분노에 대한 답이 담기지 않았다”며 “대통령의 말과 달리 우린 지금 안보 파탄, 정말 파탄 지경에 이른 안보, 그리고 경제 파탄, 자유민주주의 와해를 눈 앞에 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역시 “정말로 실망스러웠다”며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국정 미래의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하고 상반기에 어떻게 해나가겠다는 비전을 보여줄 것을 바랬는데 실망만 안겨줬다”며 깎아내렸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소망, 국민들의 원성이 얼마나 큰지 대통령은 국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제대로 들을 수 있어야겠구나 생각했고, 대통령은 이들에게 국민들에게 제대로 답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아쉬운 점을 지적하는 논평도 잇따랐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각본 없이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하는 문 대통령의 진정성이 잘 드러났다”면서도 “우리 사회 불평등 해소, 한반도 주변정세를 주도하는 평화 기획, 청년에게 기회를 주는 담대한 정책, 중소 상공인 등 우리 사회의 핵심과제가 주마간산 식으로 지나간 점이 아쉽다”고 평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소통 노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국민들이 후반기에는 분열정치와 민생악화, 자산양극화와 지역격차가 해결될 거라는 확신을 갖기에는 부족했다”며 “빠른 시일 안에 민생과 개혁에 대한 국정 청사진을 다시 밝혀주길 요청한다”고 했다. 최경한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은 “소통의 노력은 평가하지만 국민들이 정부와 대통령에게 바라는 갈망을 채우기에는 많이 부족했다”며 “민생경제의 위기, 앞이 안보이는 한반도 정세를 뚫고 나갈 대통령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반면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대부분의 현안에 대해 꿰뚫고 있는 대통령의 모습은 국민들에게 ‘믿을 수 있는 지도자'의 모습으로 비춰졌으리라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은 비판에 대해선 겸허하게 받아들였으며, 미처 우리 정부가 챙기지 못한 문제에 대해서는 기억하고 해결할 것을 약속했다. 모든 질문은 청와대 담당자에게 전달하고 답변받게 할 것도 약속했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목소리를 잘 경청하고 국정 운영에 반영해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ren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