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단독] 민관합동 1兆 소부장(소재·부품·장비)펀드 만든다…文정부 첫 대기업 참여
뉴스종합|2019-09-11 09:10

[헤럴드경제=박준규·배두헌 기자] 정부가 총 1조원 규모의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펀드를 조성한다. 대기업과 민간은행, 개인이 투자자로 참여하는 대규모 민관합동 펀드다. 범정부 차원의 기업 기술 경쟁력 강화 정책의 일환이다.

11일 헤럴드경제가 단독으로 확보한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메가펀드 조성(안)’을 보면 정부는 예산 외에 대기업, 은행, 개인 등 시장 참가자들까지 아울러 총 1조원 수준의 펀드를 만들어 소부장 기업에 투자하는 체계다.

출자 금액은 주체별로 ▷재정(정부예산) 3000억원 ▷대기업 5000억원 ▷민간은행 1000억원 ▷개인투자자 1000억원 등으로 나뉜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대기업들이 정부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는 구조는 이번이 처음이다.

소부장 기업들의 판로개척과 규모확대(scale up)에는 유통 생태계의 핵심인 대기업과 인수합병(M&A) 등의 자금지원이 가능한 시중은행의 참여가 중요하다는 점이 고려된 결과로 보인다. 그동안 대기업들은 공정거래법 때문에 소부장 기업들에 대한 투자가 어려웠다. 하지만 이번 메가펀드로 소부장기업들에 대한 간접투자의 길이 열린 셈이다. 사실상의 수직계열화를 허용하는 셈이다. 개인투자자들은 투자는 성공시 수혜를 함께 누린다는 의미와 함께 정부 재정의 선관의무를 자극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펀드 조성안에 따르면 각 주체들이 출자한 자금은 정부와 국책은행 등이 기존에 운영하고 있던 중소기업 지원 펀드와 연계돼 운영된다.

재정으로 투입하는 3000억원은 KDB산업은행이 기존에 운영하던 ‘성장지원펀드’에 출자된다. 이후 소부장 기업에 대한 투자 사업에 활용된다. 구체적으로 3000억원의 재원 가운데 2000억원은 소부장 투자사업에, 나머지 1000억원은 혁신성장기업 전반의 투자에 쓰인다.

이번 메가펀드에 참여하는 대기업들의 돈(5000억원)으로는 소부장 기업 투자목적의 모(母)펀드를 만든다. 이 모펀드는 기존에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 조성한 ‘성장사다리펀드’와 함께 소부장 프로젝트 펀드에 출자하게 된다. 대기업 입장에선 새로 조성될 모펀드를 통해 소부장 기업에 간접적으로 투자할 수 있게 된 셈이다.

민간은행들은 1000억원 규모로 출자를 추진한다. 현재 일부 은행들이 펀드에 참여하는 방향으로 논의를 하고 있다.

은행은 적당한 투자기업을 발굴하는 역할도 맡을 예정이다. 정부는 시중은행들의 영업점을 통해 소부장 기업에 대한 투자가 이뤄지면 발굴자에게 발굴 수수료(finder’s fee)를 지급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전국 각지에 중소기업고객 접점을 가지고 있는 은행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개인 투자자들도 이번 소부장 메가펀드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 2~3곳의 민간 공모펀드 운용사가 사모재간접 공모펀드 형식으로 개인 투자자를 모집하고 운용할 계획이다.

nyang@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